회원 로그인
소셜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서 로그인하시면 별도의 로그인 절차없이 회원서비스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당신의 관계적 삶은 안녕하십니까?

이재기 | 2019.12.27 14:26 | 조회 1920 | 공감 0



인생에서 관계보다 더 소중한 것은 없습니다. 아무리 다른 조건이 충족되어도 제대로 된 관계가 없으면 우리의 인생은 외로움과 결핍을 경험합니다. 관계의 질과 관계의 깊이가 우리의 행복과 불행을 좌우합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당신의 형상을 따라 관계적인 존재로 지으셨기 때문입니다. 어떠신가요? 기쁠 때나 슬플 때나 나와 함께 하며 우정을 나눌 친구들이 있습니까? 사랑하고 교제할 사람이 있나요? 유명한 심리학자 제임스 돕슨 박사는 당신이 살면서 받았던 모든 트로피들은 결국 쓰레기통에 던져질 것이다. 당신의 인생에서 마지막으로 남을 것은 당신이 사랑했던 사람들과 당신을 사랑하는 사람들이다.”라고 말한 적이 있습니다. 인생에서 남는 것은 결국 사랑이며 관계라는 말입니다. 자신의 임종자리에서 마지막으로 한번만 더 보게 내 박사학위증과 상패들을 가져와봐또는 내 화려한 이력서와 통장을 가져와 봐라고 말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적어도 저는 그런 사람을 본적이 없습니다.

 

지난해 세상을 떠난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은 임종하기 전 거의 말을 못 하고 있다가 아들 부시 대통령의 전화를 받았습니다. 아들은 아버지에게 그가 얼마나 자기에게 좋은 아빠였는가를 말한 후 아빠 사랑해요라고 말했습니다. 종일 말을 못하던 아버지는 놀랍게도 아들의 말에 나도 널 사랑해라고 대답했다 합니다. 그것이 이 땅에서 그의 마지막 말이었습니다. 세계 최강대국인 미국의 대통령으로서 뭘 이루었다거나 재선에 실패해서 아쉬웠다는 따위의 말이 전혀 없었습니다. “Dad, I love you!” “I love you too!” 그 말이 가장 중요했습니다. 관계의 소중함을 너무도 잘 보여주는 사건입니다.

 

당신은 지난 한 해 동안 관계적인 삶을 잘 살았습니까? 누군가와 시간을 함께 보내며 같은 경험을 공유했나요? 그래서 배우자나 자녀와의 관계가 더 깊어졌습니까? 교회안이나 밖에서 다른 사람에게 마음을 열고 다가갔습니까? 새로운 친구가 생겼습니까? 기존의 알던 사람들과 더 가까워졌나요? 더 친밀한 관계를 만들기 위해 당신은 한 해 동안 어떤 노력을 했습니까? 돈 벌고 성공하려는 노력의 반이라도 관계에 쏟았을까요?

 

친밀한 관계를 추구합시다. 특별히 몇몇 믿음의 친구들과 더 깊은 교제를 개발하기 바랍니다. 그것이 우리의 인생을 풍성하게 하며 우리의 믿음을 성장시킬 것입니다. 릭 워렌은 우리의 신앙을 성장시킬 수 있는 세 가지 영적습관에 대해 말하면서 물질의 드림, 경건의 시간과 함께 교제를 꼽았습니다. 좋은 관계는 나를 성장시킵니다. 그래서 지혜자 솔로몬도 잠언 27:17에서 철이 철을 날카롭게 하듯이 사람이 그 친구의 얼굴을 빛나게 하느니라라고 말한 것입니다. 그는 또한 잠 13:20에서 지혜로운 사람과 동행하면 지혜를 얻는다고도 했습니다. 많지 않아도 됩니다. 몇몇만 있으면 충분합니다.

 

남이 다가오길 기다리기보다 내쪽에서 주도권을 쥐고 다가가는 것이 필요합니다. 바울은 로마의 감옥에 있으면서 자신의 아들뻘인 디모데에게 보고 싶다고, 네가 필요하다고, 겨울 전에 빨리 오라고 부탁했습니다. 그렇게 우정을 요청합시다. 한번 만나서 차라도 한잔 하자고 말합시다. 애정과 관계를 구걸하는 나약한 존재처럼 보일 거라는 염려를 내려놓으십시오. 오히려 그렇게 하는 사람이 더 강한 사람입니다.

 

무엇보다 목장이나 부서 등 교회의 소그룹에 적극적으로 참여합시다. 어색한 순간이 있을 수 있고 마음에 들지 않는 사람이나 상황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일시적인 오해와 갈등의 순간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영혼의 성숙을 소중히 여긴다면, 그리고 관계적인 존재로 우리를 지으신 하나님의 부르심에 부응하려면, 그리고 원래 지으신 대로의 하나님 형상을 회복하려면 그만한 불편함을 감수할 가치가 충분히 있습니다. 기억합시다. 관계는 절대 저절로 개발되지 않습니다. 시간과 관심과 물질을 투자해야 합니다. 그리고 그것은 다른 누구보다 당신의 행복을 위한 투자입니다. 한해를 보내고 새해를 맞이하는 이 시점에 나의 관계적 삶을 돌아보며 지금부터라도 이 중요한 삶의 영역에 더 큰 관심을 갖고 더 많이 투자하겠다고 결심하는 우리 모두가 되기를 간절히 소망합니다.

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391개(1/20페이지)
목회칼럼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날짜
391 "진짜" 우상을 제거하라! 사진 첨부파일 이재기 139 2021.08.13 15:57
390 벌레와 피콜로 첨부파일 이재기 131 2021.08.11 17:46
389 알리움 꽃과 교회 사진 첨부파일 [1+1] 이재기 266 2021.06.25 18:29
388 예수님 빠진 기독교? 사진 첨부파일 [1] 이재기 719 2021.05.15 10:43
387 결정을 내리기 전에-앞을 보라 [1] 이재기 1856 2021.01.14 18:07
386 예배에 목숨을 걸어야 한다는 것은... [2] 이재기 2514 2020.09.04 11:21
385 그럼에도 절망하지 않는 것은 [2] 이재기 2438 2020.08.27 08:56
384 결정을 내리기 전에-귀를 열라 [2] 이재기 2656 2020.08.14 16:43
383 어거스틴의 회심 이야기 [1] 이재기 3340 2020.06.12 12:46
382 [Q&A] 25. 왜 침례교회는 침수례(浸水禮)를 합니까? 사진 첨부파일 [2] 이재기 3362 2020.06.02 13:07
381 코로나 사태, 에서를 소환하다 사진 첨부파일 [1] 이재기 3220 2020.04.17 14:20
380 최악의 금요일? 최고의 금요일! 사진 첨부파일 [2] 이재기 2901 2020.04.10 13:33
379 “그 이상 무얼 더 해 줄 수 있을까?” 사진 첨부파일 [3] 이재기 2979 2020.04.09 16:11
378 [Q&A] 24. 예수님의 십자가 죽음은 사실인가요? 사진 첨부파일 이재기 2124 2020.04.03 11:07
377 [Q&A] 23. 천주교와 개신교의 차이는 무엇입니까? 첨부파일 [2] 이재기 2800 2020.03.18 17:00
376 조심은 하되 쫄지는 말자 첨부파일 [1] 이재기 2575 2020.02.21 12:04
375 모든 것을 바꾸는 은혜 사진 첨부파일 이재기 2107 2020.01.03 10:05
>> 당신의 관계적 삶은 안녕하십니까? 첨부파일 이재기 1921 2019.12.27 14:26
373 사가랴 부부의 크리스마스 레슨 사진 첨부파일 이재기 2347 2019.12.20 16:32
372 [Q&A] 22. 예수님을 믿으면 과거 현재 미래의 모든 죄가 용 사진 첨부파일 [1] 이재기 2576 2019.12.13 10:29